본문 바로가기

朴피해자 "무슨 일 있어도 보내주신다 했다"…전보요청 텔레그램 공개

중앙일보 2020.08.17 19:00
지난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혐의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권조사 촉구 요청서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혐의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직권조사 촉구 요청서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1월에는 원하는 곳에 꼭 보내주도록 하겠습니다. 맘 추스르시고 화이팅"

"이번엔 꼭 탈출하실 수 있기를ㅎㅎ"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17일 공개한 텔레그램 메시지엔 서울시 관계자가 인사이동을 약속 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박 전 시장의 비서실장들이 잇따라 전보 요청 사실을 부인한 가운데, 피해자가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들의 주장을 재반박하고 나섰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피해자는 4년 동안 20여명의 관계자에게 고충을 호소했다"며 "수많은 비서실 근무자들이 피해자의 성 고충 관련 호소와 전보 요청 관련 대화에 연결되어 있음에도 역대 비서실장이 나서서 '몰랐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의 증거인멸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2017년 6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 피해자와 상사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 연합뉴스

2017년 6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 피해자와 상사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 연합뉴스

 
텔레그램 대화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난 2017년 6월 "1월까지는 있게 될 것 같다" "그때는 무슨 일이 있어도 시장님 설득시켜 주시고 꼭 인력개발과에 보내주신다고 하신다"며 상사에게 담당 과장과의 면담 내용을 알렸다. 피해자는 또 같은 해 10월 "(비서)실장님께서 남아주면 좋겠다고 하신 상태라 고민이 많이 되는 상태다"라며 인사 담당 주임에게 비서실장이 직접 피해자의 전보를 만류했다는 내용을 전하기도 한다.
 
한편 박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된 오성규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오 전 비서실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고소인이나 제3자로부터 피해 호소나 인사이동 요청을 받은 적이 전혀 없으며 비서실 직원들 누구도 피해 호소를 전달받은 사례가 있다고 들은 적 없다"며 "서울시 관계자들이 방조하거나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주장은 정치적 음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김주명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도 경찰 조사 당일 "성추행을 조직적으로 방조하거나 묵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