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로 주식부자 순위 격변…카카오 김범수, 이재용 제쳤다

중앙일보 2020.08.17 11:1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국내 주식 부자 순위를 크게 바꿨다.
 
17일 금융정보서비스 인포맥스에 따르면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지난 14일 기준 보유 상장사 주식 가치 9조835억원으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17조8435억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3조8464억원)보다 5조2371억원 늘어난 수치다. 136.16%가 증가한 것이다. 이는 김 의장이 소유한 카카오 주가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언택트(Untact, 비대면) 관련주의 성장에 힘입어 약 2.36배로 뛴 때문이다. 그는 카카오 지분 14.51%를 갖고 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카카오프랜즈 대표 캐릭터 라이언. [사진 카카오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채널 카카오 나우]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카카오프랜즈 대표 캐릭터 라이언. [사진 카카오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채널 카카오 나우]

 
이에 따라 김 의장의 주식 부호 순위는 지난해 말 5위에서 2위로 3계단 올랐다. 같은 기간 지난해 말 2위였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평가액도 7조3518억원에서 7조7452억원으로 5.35%(3934억원) 늘었지만 순위에서 김 의장에게 밀렸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지난달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향후 임상 개발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지난달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향후 임상 개발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오의 대표 기업 중 하나인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의 주식 가치도 5조6194억원으로 96.60%(2조7611억원) 불어났다. 순위도 8위에서 4위로 상승했다. 이달 초 별세한 고 임성기 한미약품 그룹 회장도 주식 평가액이 1조4321억원으로 65.06%(5645억원) 증가해 25위에서 16위로 9계단 뛰었다. 진단키트 업체 씨젠 천종윤 대표는 지난해 말 1457억원이던 주식 가치가 현재 1조526억원으로 622.35% 크게 오르면서 주식 부호 순위 24위에 이름을 올렸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 [사진 넷마블]

넷마블 방준혁 의장 [사진 넷마블]

 
대표적 비대면 종목으로 꼽히는 게임업체 대표들 역시 주식 평가액이 늘었다. 넷마블의 방준혁 이사회 의장의 주식 재산은 3조161억원으로 57.47%(1조1007억원) 증가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주식 평가액도 2조2916억원으로 61.18%(8699억원) 늘었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도 네이버 지분 가치가 1조8696억원으로 63.54%(7264억원) 증가함에 따라 순위도 20위에서 13위로 7계단 올랐다. 온라인 카지노 게임업체 더블유게임즈의 김가람 대표의 지분 평가액은 1조1366억원으로 54.06%(3989억원) 늘어 20위에 올랐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