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일 하루만 108명…교회·마을잔치에 코로나 최다 규모 확진

중앙일보 2020.08.15 11:20
경기도에서 14일 하루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108명 무더기로 쏟아졌다. 지난 1월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경기도 기준 최대 규모다. 용인 우리제일교회와 양평 서종면 마을 잔치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게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우리제일교회발 감염자, 전국 98명

1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1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경기도에 따르면 15일 0시 기준 경기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8명이다. 지역별로는 용인시가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양평군 31명, 성남·고양시 각 8명, 남양주시 4명 등이다. 13일 47명의 확진자가 나온 걸 고려하면 이틀간 무려 15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용인시 기흥구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48명으로 경기도 확진자의 44.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지난 11일 이후 우리제일교회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경기도만 73명에 달해 교회 발 집단 감염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 23명, 인천·경북 각 1명을 포함하면 우리제일교회발 감염자는 총 98명에 달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특히 감염자 중 대다수는 이 교회의 성가대원으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정황도 나왔다. 이들은 찬송가를 부를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9일 예배 당시 확진자를 비롯한 교회 관계자들이 함께 식사한 후 감염자가 집단으로 나왔다.

 
이 외에도 이날 확진자 중에는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사랑제일교회 관련 감염자 중 경기도에 거주하는 11명도 (10.2%) 포함됐다. 고양 반석교회, 고양 기쁨 153교회 관련 확진자도 각 1명 있었다. 이처럼 교회에서 감염자가 대량으로 발생함에 따라 현재 경기도는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다.
 

말복 잔치에…양평 31명 집단 감염

 
한편 양평군 서종면에서도 어제 하루만 31명의 지역 내 감염자가 나왔다. 지난 9일 이 지역에 위치한 명달리숲속학교에서 '복달임 행사(복날 허해진 기운을 채우기 위해 보양식을 먹는 것)'를 연 게 화근이 됐다. 
 
행사는 밀폐된 공간인 숲속학교 내 식당에서 진행됐고, 주민들에게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2시간여에 걸쳐 오리탕·삼계탕 등 음식이 제공됐다. 일부는 숲속 학교 내 노래방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전체 참가자 49명 중 29명(59.2%)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방역 당국은 이 행사에 참여한 서울 광진구 29번 환자(80대 남성)가 집단감염을 유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남성은 평일에는 서울에 머물다 주말에는 서종면 집에서 지내는데, 마을잔치 참석을 비롯해 인근 주민 총 61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61명 가운데 확진자 31명을 제외한 25명은 음성, 5명은 보류 판정을 받았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