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6억 대박' SK바이오팜, 상장 후 첫 실적은 580억 적자...왜?

중앙일보 2020.08.14 14:14
‘16억 대박’ SK바이오팜이 올해 2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SK바이오팜은 2분기 매출 21억원, 영업적자 5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19억 원(47.4%) 감소했지만 판매관리비 감소 등으로 영업손실은 73억 원(11.2%) 개선됐다. 신약 효과 등이 2분기 실적에 반영되지 않은 결과로 본격적인 실적 성장은 3분기부터 가능하다는 게 SK바이오팜의 설명이다.  
 
SK바이오팜이 개발해 올해 5월부터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제품명: 엑스코프리) [사진 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이 개발해 올해 5월부터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제품명: 엑스코프리) [사진 SK바이오팜]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8.3%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50.6% 커졌다. 지난해 2분기에는 수면장애 신약 ‘수노시’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에 따른 기술료 등이 포함돼 있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폭이 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분기 영업적자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해 미국 FDA 허가를 받은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지난 5월 출시되는 등 올해 2분기에 신약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되지 않은 영향으로 보인다. 신약 실적은 하반기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바이오팜에 따르면 세노바이트는 5월 11일 미국에 출시됐고, 출시 한 달 만에 1000건을 돌파했다.
 
SK바이오팜 측은 “연구개발(R&D) 경쟁력을 강화해 중추신경계 분야 투자를 늘리고 항암 신약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분야별 외부 전문가를 적극 영입해 글로벌 제약사로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2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SK바이오팜 주식은 지난 13일 종가 기준 18만 6000원에 거래됐다. 바이오팜 임직원 1인당 평균 1만 1820주를 우리사주(공모가 4만 9000원)로 배정받은 만큼 직원 1인당 평가이익이 1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