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 4만원’ 오늘 오전 10시 숙박 할인쿠폰 100만장 풀린다

중앙일보 2020.08.14 05:29
대한민국 숙박대전. [사진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숙박대전. [사진 한국관광공사]

 
14일 오전 10시부터 호텔·콘도 등의 숙박비를 최대 4만원 할인받을 수 있는 대국민 숙박 할인권 100만장이 풀린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이 할인권은 야놀자·여기어때·11번가·G마켓 등 27개 국내 온라인 여행사(OTA)에서 9∼10월 호텔·콘도·한옥체험업·펜션을 예약할 때 사용 가능하다.
 
다만 국내 온라인 여행사 대상이기 때문에 아고다·호텔스닷컴·익스피디아 등 외국계 사이트에서는 할인권을 받을 수 없다. 또 불법 숙박업소나 숙박이 아닌 대실에는 사용할 수 없다.
 
할인권을 받으려면 우선 이들 국내 온라인 여행사에서 본인 인증을 해야 한다. 참여하는 온라인 여행사는 숙박 할인권 통합 누리집(ktostay.interpar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할인권을 발급받으면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예약을 마쳐야 한다. 만약 이 기간을 넘겼다면 할인권을 다시 발급받아야 한다.
 
문체부는 “불법 숙박업소에서의 사용을 제한하고 관광 숙박시설에 할인권 물량의 60%를 배정했다”며 “이번 할인권 사업이 제대로 시행되는지 실시간 모니터링하기 위해 유효기간을 짧게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날 할인권 70만∼100만장을 배포하고, 이달 28일 잔여분을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발급받고도 쓰지 않은 할인권에 대해서는 다음 달 12일 ‘미사용 수량’으로 배포한다.
 
또한 문체부는 전담 인력을 배치해 할인권 배포 시스템을 24시간 운영하는 한편, 장애인 등 온라인 접속이 어려운 사람을 위해 인터파크 콜센터에서도 할인권 발급을 진행한다.
 
한편 이번 숙박 할인권 사업으로 발생하는 소비지출총액은 정부·민간 부문 합쳐 1697억원으로 추산됐다. 또 생산유발 3057억원, 부가가치유발 1500억원, 취업 유발효과는 2319명으로 조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