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2분기 -474억, 적자 폭 작년보다 커져

중앙일보 2020.08.14 00:02 종합 15면 지면보기
이마트는 지난 2분기 영업손실(연결 재무제표 기준)이 47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코스피 시장에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손실 299억원)과 비교하면 적자 폭이 커졌다. 2분기 매출은 5조18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3.2% 증가했다. 다만 2분기 순이익은 314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 1년 전에는 266억원의 적자였다. 서울 마곡지구의 스타필드 예정용지를 매각하고 이자비용을 절감한 영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서 빠져 타격
할인점 부진, SSG닷컴 등은 호조

사업부문별로 보면 이마트 할인점 매출은 3조5538억원으로 2.9% 늘었지만, 150억원의 적자를 냈다. 코로나19 충격에 사재기 소비가 늘면서 4월은 매출이 4.4% 늘었지만, 이후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되면서 5월 -4.7%, 6월 -2.6%로 매출이 감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일부 리뉴얼 점포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5월 새롭게 선보인 이마트타운 월계점의 경우 리뉴얼 후 한 달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50% 이상 성장했다.
 
창고형 할인점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2분기 매출이 18.6% 늘었다. 영업이익은 5.5% 증가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올해 하반기 경기도 안성점에 이어 2023년까지 7개 점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노브랜드 매장은 지난 1분기(25억원)에 이어 2분기(55억원)에도 흑자를 기록했다.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의 2분기 매출은 9317억원으로 1년 전보다 42% 성장했다. 1분기 영업적자였던 신세계푸드는 학교 급식 부문의 수익성이 좋아진 덕분에 2분기에 영업흑자(24억원)로 돌아섰다. 반면, 신세계프라퍼티는 코로나 19 여파로 85억원의 적자를 기록, 적자 전환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