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MG중국통신] '디디'가 하면 다르다? 자율주행차 서비스 인기 폭발

중앙일보 2020.08.13 19:16
중국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디디(滴滴)가 지난 6월부터 상해에서 시작한 자율주행 자동차 예약 서비스가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CMG]

[사진 CMG]

 
서비스 시작 6일 만에 예약 고객이 1만 명을 넘길 정도로 주목받고 있다.
 
자율주행 자동차는 외관부터 다르다. 지붕에 레이저 레이더와 감시카메라를 여러 대 달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자율주행차는 감시카메라를 통해 주변을 빠짐없이 관찰, 위험을 감지한다. 사람이 갑자기 도로로 뛰어들거나 앞서가던 자동차가 급정거 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사진 CMG]

[사진 CMG]

 
또 5~6m 안에 행인이 들어오면 자동 정지하도록 설계됐다.
 
외관은 특이하지만 이용 방법은 쉽다. 모바일 앱에서 예약을 하고 탑승 후 탑승코드를 인증하면 되는 간단한 시스템이다.
 
[사진 CMG]

[사진 CMG]

 
전망산업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연구에 따르면 2021년까지 자율주행 자동차 시장 규모는 7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2035년에는 세계 자율주행 자동차 생산량이 2100만 대에 달할 것이란 예측도 나왔다.
 
중국 내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기업은 1만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제공 : CMG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