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무장갑 김정숙vs하이힐 멜라니아…노웅래 "클래스 다르다"

중앙일보 2020.08.13 12:38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펼친 김정숙 여사의 ‘패션’에 대해 “클래스가 다르다”며 극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하이힐’사진과 나란히 비교하면서다.
 
노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영부인이 왜 거기서 나와?’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오늘 김정숙 여사가 강원도 철원의 폭우 피해 현장을 비공개로 방문해 수해 복구 봉사에 나온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노 의원은 “2017년 8월 텍사스 허리케인 하비가 왔을 당시 하이힐 선글라스 패션으로 방문한 멜라니아 영부인이 떠오른다”며 “수해 봉사 패션, 클래스가 다르다”고 김 여사의 옷차림을 평가했다.
 
해시태그로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후보 #기호6번 #문재인정부성공 #정권재창출 #무한책임 #일편당심 #힘내라_대한민국 #김정숙여사 #베스트드레서 #멜라니아영부인 #비야_이제_그만 등을 달았다.
 
김정숙 여사는 앞서 12일 수해 피해 지역인 강원도 철원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사진 속 김정숙 여사는 밀짚모자를 쓰고 고무장갑을 낀 채 수해 복구 작업을 돕고 있다. 반면 멜라니아 여사는 선글라스에 굽이 높은 ‘스틸레토 힐’을 신고 수해 지역을 향해 출발하고 있다.
 
노 의원은 김 여사가 ‘보여주기식 봉사’가 아닌 ‘진짜 봉사’를 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멜라니아 여사와 비교한 것으로 보인다. 노 의원은 민주당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9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
 
김 여사의 철원 방문은 비공개 일정이었으나 일부 언론에 보도되면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의가 많아 알려드린다”며 김 여사의 봉사활동 내용과 사진을 공개했다. 수행 직원은 2부속실 직원과 윤재관 부대변인 등 소수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집중호우에 물에 잠긴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예고 없이 찾았다. 김 여사는 오전 8시 40분부터 편안한 복장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침수 피해를 본 집의 가재도구를 씻고, 흙이 묻은 옷을 빨고, 널브러진 나뭇가지 등을 날랐다. 점심시간에는 배식 봉사활동도 하고 오후 2시쯤 상경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