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또 성추문…“부산시의원, 식당 직원 2명 만지고 술 강요”

중앙일보 2020.08.12 14:20
더불어민주당 소속 A 부산시의원이 지난 5일 식당 사장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사진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A 부산시의원이 지난 5일 식당 사장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사진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직원 등 2명을 성추행하고 술을 강요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 5일, 11일 두차례 식당 찾아 성추행
식당 사장과 종업원에 불필요한 신체접촉· 반말 등 무례한 행동
식당 사장 12일 성추행 혐의로 경찰 신고
미래통합당 “A 시의원 즉각 사퇴하라” 요구
민주당 사과문 내고 “경찰조사 결과 따라 징계 밟을 것”

 12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사하구 소재 한 식당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A 부산시의원이 식당에서 자신에 대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성추행 혐의로 A 시의원을 112에 신고했다. 신고인 측 변호를 맡은 김소정 변호사는 “A 시의원은 지난 5일과 11일 두 차례 식당을 방문해 불필요한 신체적 접촉을 하고, 반말로 이름을 부르는 등 무례한 행동을 일삼았다”며 “12일 오전 부산 해바라기센터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식당 사장 조사를 마쳤다”고 말했다.  
 
 김 변호인에 따르면 A 시의원의 성추행은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지난 5일 오후 8시 식당을 찾은 A 시의원은 식당 사장을 술자리에 한 시간가량 동석시킨 뒤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이어갔다. 당시 식당에는 식당 사장의 자녀가 옆에 앉아 있었는데도 A 시의원이 신체 접촉을 했다는 게 변호인의 주장이다. 
 
 김 변호사는 “식당 사장은 술을 거의 마시지 못하는데 A 시의원은 술도 강요했다”며 “지난 7월 말 식당을 개업한 식당 사장은 수치심과 모멸감을 느꼈지만, 영업에 지장을 줄까봐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참았다”고 말했다.
  
김소정 변호사는 12일 오전 11시 40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A 부산시의원의 성추행 정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김소정 변호사는 12일 오전 11시 40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A 부산시의원의 성추행 정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A 시의원의 성추행은 지난 11일에도 이어졌다고 한다. 11일 오후 9시쯤 다시 이 식당을 찾은 A 시의원은 식당 사장뿐 아니라 여종업원에도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게 피해 여성들의 주장이다. 또 이날 A 시의원과 함께 식당을 찾은 일행 중 한 명은 음식값을 지불하는 과정에서 남자 직원을 얼굴로 때리는 등 폭행하는 일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A 시의원 일행 중 한 명은 음식값이 2만 8000원 추가로 나온 데 불만을 표시하며 ‘앞으로 가게 영업 못 할 줄 알아라’고 협박했다고 남자 직원은 진술하고 있다”며 “사건 발생 당시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12일 오전 11시 40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김진홍 부산시의원은“지난번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이후 민주당 부산시의원을 상대로 성교육을 했는데도 똑같은 사건이 재발했다. 근본적으로 성인지 감수성에 문제가 많다”며 “A 시의원은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 부산시당은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요구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곧바로 사과문을 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폭우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이러한 신고가 접수됐다는 것만으로도 시민들에게 죄송하다”며 “350만 부산시민을 대표하는 부산시의회 다수당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시의원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교육과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는 등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