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대강 논쟁에 물 만난 친이계 "文 자신있으면 폭파시켜라"

중앙일보 2020.08.12 11:25
11일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에 4대강 사업으로 설치된 이포보가 수문을 열어 물을 흘려보내고 있다. [뉴스1]

11일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에 4대강 사업으로 설치된 이포보가 수문을 열어 물을 흘려보내고 있다. [뉴스1]

 
야권의 옛 친이명박(MB)계가 4대강 여론전의 전면에 섰다. 4대강 사업의 홍수예방 효과를 두고 정치권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진 데 따른 것이다. 금강 유역을 지역구(공주-부여-청양)로 둔 정진석 의원을 제외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조해진(통합당)ㆍ권성동(무소속) 의원 등 최근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는 인사들 다수가 옛 친이계 인사들이다.
 
이들은 12일에도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그중에서도 권성동 무소속 의원의 발언 강도가 가장 셌다. 권 의원은 MB 정부 초기인 2008년 청와대 법무비서관으로 영입된 후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후보(강릉)로 당선돼 정치를 시작한 대표적인 친이계 인사다.
 
권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4대강 보가 문제가 있다면서 해체를 두고 굉장히 시끄럽지 않았나. 책임을 돌리지 말고 홍수의 원인이라고 생각하면 폭파시켜라. 그러면 누구 말이 옳은지 논란이 일단락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지난 9일 창녕합천보가 물 흐름을 막아 수압 때문에 낙동강 제방이 터졌다”는 비판과 관련해서 그는 “보라는 것이 간이 댐 역할을 한다. 그런 논리라면 팔당댐ㆍ소양강댐 인근 제방도 다 무너져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조해진 통합당 의원도 4대강 사업의 홍수예방 효과를 강조하고 나섰다. 조 의원 역시 MB가 서울시장을 지낼 때 비서관이었고, 이후 대선 후보 공보특보를 거쳐 18대 총선때  원내에 입성한 대표적 친이계 인사다. 낙동강 유역이 그의 지역구(밀양-의령-함안-창녕)이기도 하다.
 
조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MB 정부에서 4대강 본류 정비를 마친 뒤 지류ㆍ지천까지 하려고 했는데 박근혜 정부 때부터 사업이 스톱됐다. 상류까지 다 정비돼 물그릇이 키워져 있었다면 훨씬 더 대처하기가 좋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폭우로 가장 피해가 컸던 섬진강과 관련해 그는 “섬진강은 자연상태와 풍광이 좋아서 사업을 못 한 측면도 있는데 그대로 둘 것인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틀 앞서 4대강 옹호 주장을 폈던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MB 정부에서 특임장관을 지내는 등 친이계 인사로 분류된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침수 피해를 당한 전남 구례에서 기자들과 만나 “4대강 사업 이후 피해가 줄었는데 과학적 데이터를 놔두고 (야당에) 책임 떠넘기기를 하는 건 여당으로서 무책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친이계가 4대강 여론전의 전면에 나선 걸 두고 당 일각에선 MB 재평가 여론조성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MB 집권기 부동산 가격이 안정됐다며 다시 봐야 한다는 분위기도 일부 있다. 다만 통합당의 한 재선 의원은 “아직 물난리 복구가 이뤄지지도 않았는데 공(功)을 강조하는 건 성급하다. 과유불급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