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할리우드 여배우 '코로나 탈모' 고백 "머리카락 뭉텅이로 빠져"

중앙일보 2020.08.12 05:00
할리우드 여배우 알리사 밀라노(47)가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고 후유증으로 탈모 증상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미투(#MeToo) 운동’에 앞장선 배우로 잘 알려져 있다. 
 

'미투' 앞장선 배우 알리사 밀라노
"코로나 증상 수개월 지속" 밝혀
후유증에 심각한 탈모 증상도
장기 증상자 27%가 탈모 경험

할리우드 배우 알리사 밀라노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이 여파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탈모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가 머리카락을 빗은 후 빠진 머리카락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캡처]

할리우드 배우 알리사 밀라노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이 여파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탈모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가 머리카락을 빗은 후 빠진 머리카락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캡처]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밀라노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탈모 증상이 생겼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그가 머리를 빗자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져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의 머리카락을 빗는 알리사 밀라노. [트위터 캡처]

자신의 머리카락을 빗는 알리사 밀라노. [트위터 캡처]

 
그가 밝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시점은 지난 4월이다. 그런데도 그는 이날 SNS에 “아직도 여러 증상이 있다. 어젯밤 가슴이 답답해서 응급실에 갔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의료진이 나를 "롱 하울러(long hauler)"라고 한다고도 했다.      

 
'롱 하울러'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그 증상이 수개월 간 지속하는 이른바 '장기(長期) 증상자'를 의미한다. 보통 코로나19 감염자는 회복되는 데 짧게 2주에서 길게는 6주 정도 걸리는 데 반해 롱 하울러는 장기간 증상을 앓는다. 의료계도 최근 이들을 새로운 그룹으로 분류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탈모 증상까지 겪고 있다고 고백한 알리사 밀라노. [AP=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탈모 증상까지 겪고 있다고 고백한 알리사 밀라노. [AP=연합뉴스]

 
밀라노는 앞서 6일엔 SNS에 자신이 지난 4월 코로나19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산소 호흡기를 끼고 있던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당시 겪었던 증상을 상세하게 공개했다. 그는 “처음 겪는 아픔이었다. 후각을 상실했고, 가슴이 답답해서 숨을 쉴 수가 없었으며 음식을 먹을 수도 없어서 2주 동안 4kg이나 빠졌다”고 했다.  

 
또 “4개월 동안 현기증, 위장 이상, 생리 불순, 심장 두근거림, 호흡곤란, 단기 기억력 상실, 우울증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도 전했다. 3차례의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4번째 검사만에 양성으로 나타났다고도 밝혔다.   
 
알리사 밀라노가 지난 4월 코로나19 증상으로 산소 호흡기를 착용한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알리사 밀라노가 지난 4월 코로나19 증상으로 산소 호흡기를 착용한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밀라노가 최근 겪고 있는 탈모 증상은 ‘롱 하울러’들 사이에서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포브스는 10일 일부 코로나 장기 증상자들이 겪는 탈모 증상에 대해 “가장 최신의, 가장 충격적인 증상”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CBS뉴스에 따르면 인디애나대 의과대 연구팀이 장기간 코로나19를 앓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500명 중에서 400명(약 27%)이 탈모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알리사 밀라노가 지난 9일 코로나19 증상으로 병원에 간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알리사 밀라노가 지난 9일 코로나19 증상으로 병원에 간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3월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한 여성은 4개월이 지난 7월에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지는 탈모 증상 나타났다. 그는 SNS에 "머리카락이 끝도 없이 빠지는 것 같았다"고 했다.

또 다른 한 여성은 코로나는 지난 4월에 회복됐지만, 그 후 7월에 탈모 증상이 나타났다고 했다. 실피 케타르팔 피부과 전문의는 "코로나19 환자의 탈모 보고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2~3개월 전에 코로나를 앓은 후 탈모 증상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한 여성이 지난 3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후 7월에 탈모 증상이 나타났다며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한 여성이 지난 3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후 7월에 탈모 증상이 나타났다며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일부 코로나 환자들이 탈모 증상을 겪는 이유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열, 갑작스런 체중 감소, 정신적 스트레스 등에 의해 일시적으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라고 진단한다. 신체변화, 극심한 충격으로 머리카락이 빠지는 ‘휴지기 탈모’란 설명이다.  
 
직접적인 코로나 증상이라기보다 코로나 증상을 오래 앓은 후 생기는 후유증인 셈이다. 전문가들은 이 경우 탈모가 최대 6~9개월간 지속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론 저절로 나아진다고 조언한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