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눔의집 후원금 88억 중 할머니들에 쓴 건 2억뿐”

중앙일보 2020.08.12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사는 나눔의집이 모금한 후원금을 할머니들에게 쓰지 않고 땅을 사거나 건물을 짓기 위해 쌓아둔 것으로 드러났다.
 

민관합동 조사단 “나머지는 비축
중증 할머니에 갖다버린다 폭언도”

경기도는 지난달 6일부터 보름간 나눔의집과 법인,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국제평화인권센터 등의 시설운영 및 행정, 회계·인권 등을 민관합동으로 조사한 뒤 그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민관합동 조사단에 따르면 나눔의집은 2015~2019년 홈페이지를 통하거나 기관에 공문을 보내 ‘할머니들의 생활·복지·증언활동을 위한 후원금’을 약 88억원 모금했다. 현행법상 1000만 원 이상 기부금품을 모집할 경우 등록청(10억원 초과인 경우 행정안전부)에 등록해야 한다. 하지만 나눔의집은 이를 무시했다.
 
후원금도 할머니들이 실제 생활하는 나눔의집 시설이 아니라 운영법인 계좌로 입금했다. 후원금 88억원 중 나눔의집으로 보낸 금액(시설 전출금)은 2.3%인 2억원이었다. 이 전출금도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가 아닌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경비로 지출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26억원은 운영법인이 토지매입과 생활관 증축공사, 유물전시관 및 추모비 신축 등을 위한 재산조성비로 썼다.
 
나머지 후원금도 국제평화인권센터, 요양원 건립 등을 위해 비축한 것으로 보인다고 조사단은 밝혔다. 송기춘 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은 “나눔의집은 후원금 액수와 사용 내용 등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고, 등록청의 업무 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증 할머니에게 “할머니, 갖다 버린다” 등 언어폭력을 가한 정황도 발견됐다. 할머니들의 생활과 투쟁 역사를 담은 그림과 기록물도 베란다에 방치했다. 방치한 자료 중에는 국가지정기록물도 있었다. 경기도는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