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핑크 하영 "FC루머, 이성간 친목 모임 아냐…이미 탈퇴"

중앙일보 2020.08.11 22:28
에이핑크 하영이 여자 축구모임 'FC루머' 탈퇴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에이핑크 오하영 [뉴스1]

에이핑크 오하영 [뉴스1]

하영은 11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 실시간 방송 중 FC루머에 대해 운을 뗐다. 하영은 “이 얘기를 하고 싶어서 방송을 켰다"며 "축구팀은 내 생일 이후로 나왔다. 트와이스 지효, 구구단 미나도 나왔다”고 재차 탈퇴 사실을 확인했다. 하영은 “오해가 있어서 나온 게 아니라 모임으로 인해 팬분들이 오해하고 속상해할까 봐, 억측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피해받아서 나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영은 “좋은 취지로 시작한 취미인데 였는데 사람들이 우리 의도와 다르게 알게 되면 이걸 하는 의미도 없을 거 같다"면서 " 내가 팀에서 나오면 좋겠다는 팬의 글도 봤다. 내가 떳떳해도 사람들이볼 때는 아닐 수 있겠단 생각을 하게 됐고, 문제를 차단하려고 나왔다”고 밝혔다. 
 
하영은 축구단을 둘러싼 오해를 풀기 위해 활동사진을 공개하려고 했지만, 팀 내 비연예인 멤버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판단해 팀을 탈퇴했다고도 덧붙였다. 
"동갑내기 친구 지효의 권유로 축구단에 입단했지만 오해와 억측이 끊이질 않았고 탈퇴를 결정했다"는 게 하영의 입장이다. 결과적으로 하영과 함께 트와이스 지효, 구구단 미나, 세정도 팀에서 나오게 됐다.
 
하영은 “어쨌든 나 혼자 하는 것보다 동갑 친구들이 있으니 좋은 거 같다고 했는데 친구들마저 속상하게 됐다”며 “정말로 활동을 하고 싶으면 조용히 알리지 말고 해도 되니 팬들이 오해하게 하지 말자는 뜻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끝으로 하영은 “처음엔 별 거 아니라고 팬들에게 말해주려고 했는데 그것보단 팬들이 걱정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며 “이 취지나 상황들을 나쁜 생각하는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최근 창단된 FC루머는 김세정, 오하영, 지효 등 유명 연예인이 소속된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다만 FC루머에 여성뿐 아니라 남성 연예인들도 포함돼 있다는 이야기가 퍼지면서 ‘이성 간의 친목을 도모하기 위한 수단’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FC루머는 “남성 팀과는 별개로 움직이며 창단의 취지의 방향도 다르다. 팀명이 같아서 함께 운동하는 모임 같아 보이긴 하나 남자는 11명 대형 축구 위주이고, 여자는 6명 작은 풋살로 진행되고 있다”고 해명했으나 비난은 잦아들지 않았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