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혼 축의금 1억원 기부한 신혼부부…"어린이 심장병 치료에 써달라"

중앙일보 2020.08.11 16:21
신혼부부 이미지. [중앙포토]

신혼부부 이미지. [중앙포토]

인천의 한 신혼부부가 결혼식 축의금 1억1000만원을 병원에 기부했다. 이들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심장병 어린이의 치료를 위해 써달라며 축의금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이날 신원을 밝히지 않은 A씨 부부와 A씨의 부친이 병원을 찾아 1억1000만원을 기부했다.  
 
지난 7월 결혼식을 올린 A씨 부부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국내외 심장병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는 뜻을 전했다. 이들은 부모와 상의해 축의금 1억1000만원을 기부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유년 시절 부친과 함께 국내의 한 병원에 갔다가 해외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이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심장병을 극복한 것을 보고 기부 실천을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병원에서 "이번 기회에 반려자와 함께 실천하게 돼 기쁘다"며 "아버지가 오랫동안 크고 작은 봉사와 기부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며 크면 봉사를 많이 하겠다고 아버지와 약속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가천대 길병원은 A씨 부부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해외 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 사업 등 국내외 소외 소아·청소년들을 위한 치료비로 사용할 예정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