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피해복구 핵심은 속도…특별재난지역 지정 서두르겠다”

중앙일보 2020.08.11 14:42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1회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1회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최근에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들에 대해서도 빠르게 피해 합동조사를 마쳐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긴급점검 화상 국무회의’에서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청을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정부 관계자들과 노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3실장 및 주요 수석·비서관들이 모두 참석했다. 이날 임기가 시작된 신임 최재성 정무수석, 김종호 민정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도 참석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등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화상으로 참여했다. 사회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맡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으로 수많은 재난을 겪으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 왔지만,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며 “참담함과 좌절감을 느끼고 있을 이재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특별재난지역 지원 등을 통해서 좀 더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바라는 마음도 잘 알고 있다”며 “먼저 피해가 확인된 지역부터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시작했는데, 다른 지역도 조사를 마친 후 서두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며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다.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회의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및 국무위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 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긴급점검회의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및 국무위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 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또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로 망연자실한 농민들에 대한 지원에 관심을 가져주길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조기에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침수 농경지 복구, 피해 농가 긴급지원에 힘써 주기 바란다”며 “집중호우 이후 병충해 확산을 막고, 농작물 생육과 약제 지원 등을 통한 2차 피해 예방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공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구례, 곡성, 담양, 장성, 화순, 나주 이런 지역에 대해선 정밀한 피해조사 전이라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을 건의한다”고 했고, 김경수 경남지사도 “하동과 합천의 경우엔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하게 지정해 주실 것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