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업 초반이라 깨끗한 것" 심상정 사진 다시 공개한 정의당

중앙일보 2020.08.11 13:23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류호정 의원이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11일 심상정 대표의 ‘수해 복구 사진’논란 보도와 관련해 “다수 시민들께서 댓글로 재해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주셔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페이스북 게시글에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을 방문해 같은당 류호정·장혜영 의원과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사진을 첨부했다가 지웠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보도유감’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보내 “일부 언론에서 몇몇 댓글을 인용해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는 취지로 기사를 작성했다”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의 사진은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이고, 실제 복구지원 활동에 참가한 당직자들은 복구활동에 경황이 없어서 심 대표의 이후 복구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을 뿐”이라며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이 있자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로서 심히 유감을 표하는바”라고 재차 밝혔다.
 
이어 김 선임대변인은 옷과 장화에 흙을 묻힌 채 복구작업을 하는 심 대표와 류 의원의 사진을 첨부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 정의당 제공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 정의당 제공

 
심 대표는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의 수해 복구 현장 봉사 활동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구설에 올랐다. 심 대표는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며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고 적었는데 글과 함께 올린 사진 속 심 대표의 복장이 수해 현장과 어울리지 않게 지나치게 깔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사진 속 심 대표는 노란색 옷에 장화를 신었는데, 옷에는 진흙이나 땀이 묻지 않았고 장화는 반짝거린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았다. 심 대표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글만 남겨두고 사진은 모두 삭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