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우에 출근길 비상…서울 동부간선도로 일부구간 다시 통제

중앙일보 2020.08.11 06:19
지난 3일 서울, 경기 등 한강 상류에 내린 집중호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동부간선도로가 통제됐다. 뉴시스

지난 3일 서울, 경기 등 한강 상류에 내린 집중호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동부간선도로가 통제됐다. 뉴시스

 
11일 계속되는 호후로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어 출근길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개화육갑문 방화대교 남단 하부도로 양방향과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수락지하차도 양방향이 많은 비로 전면 통제되고 있다.
 
또 양평로 30길 성산대교 남단 옆부터 양평나들목 구간, 잠수교, 동작대교 하부 신동아쇼핑센터 지하차도, 당산로52길(당산철교남단→당산지하차도) 등도 차량 통행이 전면 금지된 상태다.
 
아울러 서울시는 오전 6시 10분부터 올림픽대로(양방향) 여의상류 나들목을 통제한 데 이어 6시 40분부터 여의하류 나들목 진입로를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과 경기북부 지역에 계속되는 호우로 한강대교 수위가 통제 기준인 4.4m를 넘어선 데 따른 조치다.
 
중랑구는 이날 오전 6시부터 면목·망우·상봉·신내·중화동에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됐다며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북구 역시 이날 오전 6시 35분부터 산사태주의보를 발령하고, 비상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해달라고 안내했다.
 
서울시는 호우주의보 발령에 따라 전날 오후 3시부터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으며, 15개 자치구의 빗물펌프장 66곳에서 183대를 가동 중이다.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어 출근길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