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피플] 잡스처럼 천재 아니지만 쿡의 ‘함께 멀리’ 리더십…애플, 꿈의 시총 2조 달러로

중앙일보 2020.08.11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팀 쿡

팀 쿡

팀 쿡

2011년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났다. 애플의 사망 선고로 여겨졌다. ‘애플 DNA’의 요체였던 잡스가 없으니 애플의 명맥 유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데 큰 이견은 없었다.
 

CEO 9년만에 시총 5배 넘게 불려
한국 GDP·코스피 시총보다 많아

“애플 만든 건 잡스지만 키운 건 쿡”
충돌보다 경청, 유연하게 받아들여
“저녁 먹자” 사냥꾼 아이칸도 설득

잡스가 떠나고 9년이 흐른 2020년. 실상은 정반대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184조원) 고지를 밟은 애플은 10일 현재(7일 기준 1조9000억 달러·약 2253조원) ‘꿈의 시총’으로 불리는 2조 달러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10일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1621조원)을 모두 합쳐도 애플 하나에 못 미친다. 한국의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1919조 399억원, 한국은행 통계)보다 많다.
 
숨 가쁘게 상승 가도를 달려온 애플의 기세가 쉽게 꺾일 것 같지도 않다. 추가 호재도 있다. 다음 달로 예고한 액면분할(4분의 1)이다.
 
이 모든 것이 잡스가 후계자로 지목한 팀 쿡이 묵묵히 일군 성과다. 시장은 이제 이렇게 기억한다. 애플을 만든 건 잡스지만, 애플을 키운 건 8할이 팀 쿡이라고. 잡스가 놓은 반석 위에 든든한 기둥을 세운 팀 쿡 리더십의 요체를 파악하기 위해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그를 집중 조명하기 시작했다. 그의 리더십 핵심을 추출했다.
  
부딪치지 말고, 유연하게 스며라
 
팀 쿡에게도 위기는 여러 번 찾아왔다. 2013년엔 애플의 주요 투자자이자 ‘기업 사냥꾼’으로 칼 아이칸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했다. “애플이 투자자에게 수익을 더 분배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애플, ‘꿈의 시총’ 2조 달러 돌파 목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애플, ‘꿈의 시총’ 2조 달러 돌파 목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WSJ에 따르면 애플 자문단은 쿡에게 대응하지 말라고 조언했지만 쿡은 반대로 움직였다. 칸에게 전화했다. “저녁 한 끼 합시다.”
 
곧 둘은 칸의 뉴욕시 아파트에서 3시간 동안 식사를 했다. 아이칸은 감동했다. 쿡을 위해 디저트로 애플 로고 모양의 과자까지 특별 준비할 정도였다. 쿡은 아이칸의 조언을 받아들여 300억 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단행했고, 투자자들의 자본수익률(ROC) 상승에 기여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애플 주식을 사들이겠다고 결심한 결정적 배경이기도 했다. WSJ는 “쿡의 리더십은 (잡스보다) 덜 독단적인 게 특징”이라고 짚었다.
 
상대방과 부딪쳐 충돌하기보다, 상대를 만나 경청을 하는 게 쿡의 원칙이다. 소통을 통해 좋은 건 흡수하고 필요할 경우에는 상대를 부드럽게 설복하는 타입이라는 것이다. CNN머니는 “잡스가 테이블을 쾅쾅 내리치는 타입이라면, 쿡은 논리정연한 천재 타입”이라고 표현했다.
  
‘혼자 빨리’ 대신 ‘함께 멀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도 그의 유연성을 보여주는 사례다.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기부까지 했던 정통 민주당 지지자다. 그러나 트럼프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주저하지 않고 전화기를 들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팀쿡 집권 후 상승가도 달린 애플 주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팀쿡 집권 후 상승가도 달린 애플 주가.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트럼프가 좋아하는 골프 라운딩도 수차례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팀은 문제가 있으면 항상 내게 전화를 한다”며 “훌륭한 경영인”이라고 쿡을 추어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인 이방카와 관계도 돈독히 다지고 있다. 기업 경영을 위해서라면 자신의 정치적 성향은 묻어두는 유연함이 드러난다.
 
팀 쿡 프로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팀 쿡 프로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2014년엔 동성애자임을 밝히는 커밍아웃도 했다. 경제전문지인 포천이 선정하는 500대 기업의 CEO 중 첫 커밍아웃이었다. 그는 “나는 동성애자임이 자랑스럽다”며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기고를 통해 밝혔다. 환경 문제 등에도 관심이 많은 쿡의 철학은 ‘혼자 빨리’ 대신 ‘함께 멀리’다.
  
경영은 효율성 … 최대 아닌 최고가 목표
 
2010년 팀 쿡(왼쪽)과 스티브 잡스. 잡스는 이듬해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연합뉴스]

2010년 팀 쿡(왼쪽)과 스티브 잡스. 잡스는 이듬해 세상을 떠났다. [로이터=연합뉴스]

잡스가 쿡을 처음 만났던 1998년, 애플은 매력적인 회사가 아니었다. 잡스가 CEO 자리에서 쫓겨났다가 복귀한 지 얼마 안 됐던 때, 애플은 마이크로소프트(MS)에 밀려 1996년 2분기에만 7억 달러의 손실을 냈다. 반면 쿡은 IBM을 거쳐 컴팩에서 제조는 물론 조달과 재고 관리의 달인으로 업계에 정평이 나 있었다.
 
쿡은 CNBC에 이렇게 말했다. “스티브가 하도 여러 번 만나자고 하길래, 얘기나 들어보자 싶었죠. 만나는 순간 자기의 비전과 전략을 얘기하는 그에게 끌렸습니다. 애플로 이직한다고 하자 모두가 말렸죠. 하지만 무리(herd)를 따라가는 건 좋은 게 아니라는 게 내 믿음이에요.” 이후 쿡에게는 “잡스 뒤에 서 있는 진짜 실세”(CNN머니)라는 별명이 붙었다.
 
코로나19에 상승 퍼레이드 즐기는 애플.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19에 상승 퍼레이드 즐기는 애플.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1998년 쿡이 애플에 합류한 뒤 애플은 재고관리 혁신을 이뤄내며 흑자로 전환하는 결정적 전기를 맞는다. 쿡의 전기(『팀 쿡: 애플의 미래를 설계하는 조용한 천재』)에 따르면 쿡이 애플에 합류한 7개월 만에 재고를 30일 치에서 6일 치로 줄이는 혁신을 이룬다. LG전자 등 아웃소싱을 과감히 하는 공급망 관리 전략도 썼다.
 
잡스가 디자인 전략에 빠져 공급망과 재고관리를 놓칠 때면 쓴소리도 마다치 않았다. 기업의 기본을 놓치지 않은 셈이다.
 
애플만의 기본과 독창성도 잃지도 잊지도 않았다. 그는 지난달 하원 법제사법위원회의 반(反)독점 소위원회 청문회의 증인으로 출석해 “애플은 (삼성처럼) 시장 최대 규모가 목표가 아닙니다. 우리의 목표는 최고”라고 말했다. 최고가 목표인 쿡의 애플은 곧 세계 최대 가치(시총 2조 달러)의 기업이란 왕좌에 오를 전망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