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태풍 '장미' 2시50분 거제도 남단 상륙…예상 경로보니

중앙일보 2020.08.10 15:05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인 1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에 서둘러 조업을 마친 어선들이 줄지어 정박해 있다. 뉴시스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인 1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에 서둘러 조업을 마친 어선들이 줄지어 정박해 있다. 뉴시스

제 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경남 통영 남동쪽 부근 거제도 남단에 상륙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북상 중인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2시 50분쯤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했다. 
 
태풍 장미는 오후 3시쯤 통영 인근 경남 남해안을 지난 뒤 오후 6시쯤 포항 부근(부산 북북동쪽 약 110㎞ 부근 육상)을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장미’ 예상 진로.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태풍 ‘장미’ 예상 진로.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또 이날 자정쯤에는 울릉도 북동쪽 약 120㎞ 부근 해상을 거쳐 다음날인 11일 오전 6시 울릉도 북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 정도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도·남부지방·제주도 50~150㎜(많은 곳 충청도·전북 250㎜ 이상), 서울·경기도·강원도·서해5도·울릉도·독도 30~80㎜(많은 곳 강원남부 120㎜ 이상) 등이다. 
 
또 강원남부와 충청내륙, 남부지방(서해안 제외), 제주도에는 바람이 35~60㎞/h(10~16m/s), 순간풍속이 90㎞/h(25m/s) 이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해안에선 50~70㎞/h(14~20m/s), 그 밖의 지역에서도 30~50㎞/h(9~14m/s)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