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상장예심 통과…연내 증시입성 전망

중앙일보 2020.08.07 18:01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적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7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빅히트에 대한 주권 상장예비심사 결과 이 회사가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빅히트는 연내 증시에 입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 따르면 상장을 추진하는 회사는 예비심사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규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난 2005년 2월 설립된 빅히트는 BTS를 비롯해 가수 이현,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소속된 음악 제작 및 매니지먼트 회사다. 방시혁 대표이사가 지분 43.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쏘스뮤직(레이블) 및 수퍼브(게임) 인수에 이어 플레디스(레이블) 지분을 인수하며 여자친구, 뉴이스트, 세븐틴 등 국내 정상의 아이돌그룹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5872억원, 당기순이익 724억원을 시현했다.  
 
빅히트 상장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참여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