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영민 등 靑참모 일괄 사의 당혹···민주당 "기사보고 알았다"

중앙일보 2020.08.07 17:19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부터)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른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부터)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른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선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당내에서 청와대 비서진 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전격적으로 이뤄질 것이란 기류는 감지되지 않았다”(민주당 핵심관계자)는 것이다. 또 다른 핵심 당직자 역시 “언론 보도를 보고 처음 알았다”고 했다. 그만큼 당·청의 공감대 없이 전격적으로 사의 표명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민주당의 당황한 기색은 비서실장 교체 후 수석비서관 일부 교체로 이어지곤 했던 통상의 참모진 교체 방식과는 다른 일괄 사의라는 모양새에서 비롯됐다. 익명을 원한 여권 핵심 인사는 “비서실장부터 주요 수석까지 한꺼번에 다 바꾼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일이다. 참모들끼리 내부 논의를 하다가 결론을 내리지 못해 대통령께 선택권을 드린 듯한 느낌”이라고 했다. 다만,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저 정도로 대규모로 사의를 표명했으면, 내부적으로 후임자에 대한 인선이 어느 정도 오가지 않았겠냐”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인적 쇄신 자체에 대해서는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가 당내에 많다. 노 실장의 ‘반포 사수’ 논란부터 김조원 민정수석의 ‘고가 매물’ 논란까지 청와대 참모진의 실책이 민심 이반으로 이어진 만큼, 청와대 참모진의 ‘결자해지’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당내에서 ‘청와대 참모들이 정책을 다 망가뜨린다’며 부글부글하는 기류가 있었다”고 했고,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청와대 참모들 일 처리에 문제가 많았다. 진작에 물러났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날 사의 표명이 비서실 구성원에 국한된 것을 두고는 “일단 부동산 정책엔 변함이 없다는 것”으로 보는 해석이 우세하다. “김상조 정책 실장을 포함해 정책 라인이 건재하다는 것은 결국 최근 난맥상이 정책 실패가 아닌, 정무적 상황관리 실패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인식을 드러낸 것 아니겠냐”(민주당 관계자)는 것이다. 또 다른 핵심 당직자도 “부동산과 관련해서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데 부족한 점은 분명히 있지 않았느냐고 봤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아래)과 김조원 민정수석(위) 등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아래)과 김조원 민정수석(위) 등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들의 사표가 일괄 수리될지에 대해서는 당내 의견이 엇갈렸다. “일괄 사표를 제출한 이상 수석비서관들부터 교체할 수밖에 없다”(‘친문’ 핵심 관계자)는 전망이 다수설이지만, “부동산 민심 이반이 결국 노영민 비서실장 책임인 만큼 노 실장 사표부터 수리할 것”(지도부의 한 의원)이란 얘기도 있다. 
 
여당의 관심은 냉담해진 여론이 얼마나 회복될 수 있느냐에 모이고 있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원래부터 우리를 싫어했던 사람들이야 변함없겠지만, 정부·여당을 지지했다가 돌아선 국민들은 청와대 인적 쇄신을 보며 ‘뭔가 노력하는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8·29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에 전환점이 마련됐다는 것에 의미를 두는 의견도 많다. 민주당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이 개편되고 당 지도부가 새로 선출되면 당·청 지지율도 회복되지 않겠냐. 다만 여기서 또 (지지율이) 떨어지면 더 쓸 카드가 없는 만큼 현명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참모진의 사의 표명 직전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4~6일 조사)에선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포인트 낮아진 37%로 나타났다. 통합당 지지율은 전보다 5% 오른 25%였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12%포인트로, 통합당이 창당한 이후 한국갤럽 조사에선 가장 차이가 좁혀졌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 참조)
 
오현석·김효성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