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남 제외하면 사실상 역전···지지율 떨어진 與, 고개 숙였다

중앙일보 2020.08.06 21:54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발언하는 동안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발언하는 동안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야당과 물밑에서 꾸준히 협상을 지속했지만, 불가피하게 협조를 구할 수 없는 부분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 

 
176석 '거여(巨與)의 완력'을 보이던 더불어민주당이 지지율 성적표 앞에 결국 고개를 숙였다. 허윤정 대변인은 6일 "부동산 관련 입법이 통과될 때 야당 협조가 담기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0.8%포인트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된 날 나온 반응이다.

이해찬 "속도 더 중요" 일주일만

 
이해찬 대표가 지난달 29일 "지금 부동산 상황에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입법이 중요하다"며 "임대차 3법 등 관련 법안은 이미 20대 때부터 논의돼 (야당과의) 추가 논의보다는 속도가 더 중요하다"고 한지 일주일여 만이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5.6%, 통합당은 34.8%였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2.7%포인트 빠졌고, 통합당은 3.1%포인트 올랐다(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 한 관계자는 호남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지역에서 통합당에 지지도가 역전당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특히 당내에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고강도 대책을 내놓았지만, 의도와 달리 핵심 지지층인 수도권·30대·여성 지지율이 계속 빠지자 당혹해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윤미향 의원의 '정의연 논란'부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 의혹까지 악재가 이어졌지만, 부동산 드라이브에만 치중해왔던 것이 문제였다는 자성도 나왔다.
 
당내에선 공급대책의 효과가 반영될 때까지 완급조절이 필요하단 분위기다. 따라서 민주당은 일단 부동산시장 안정화 시그널을 주며 여론전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과 정부는 부동산 시장의 상시관리 점검체계를 구축하고, 모든 유형의 시장교란 행위를 반드시 퇴출하겠다"고 발언했다.
 
한 원내 관계자는 "강력한 후속대책으로 선제조치를 한 만큼, 공급대책 효과로 투기 움직임이 꺾이면서 부동산 심리도 안정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