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뒷광고' 고백하고 1000만원 기부한 유튜버…"이게 진짜 사과다"

중앙일보 2020.08.06 13:52
유튜버 '광마니'. [사진 유튜브 캡쳐]

유튜버 '광마니'. [사진 유튜브 캡쳐]

한 먹방 유튜버가 ‘뒷광고’ 사실을 고백하면서 광고비를 포함해 10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2019년 초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광마니’는 6일 ‘뒷광고 사과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광마니는 “광마니 채널에는 여러분을 기만하고 올린 광고 한 편이 있다”며 “유튜브를 하면서 처음으로 업체로부터 광고비와 제품을 지원받아 촬영한 ‘30시간 굶고 라면 면치기’ 영상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그러나 유료 광고임에도 시청자 여러분이 광고라는 사실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명시하지 않아 배신감과 실망감을 드렸다.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여러분에게 배신감과 실망감을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만으로는 너무나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부터 광마니 채널에서는 광고와 협찬을 일체 받지 않겠다. 만약 이 시간 이후로 광고와 협찬을 받는다면 더 이상 유튜브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광마니는 “여러분을 기만하고 받은 광고비 220만원을 포함해 1000만원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하고자 한다”며 “어떤 행동도 어떤 이야기도 여러분의 배신감과 실망감을 지울 수 없겠지만 만약 여러분이 다시 기회를 주신다면 광마니 채널을 믿고 시청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영상에는 6일 오후 2600여 개의 댓글이 달렸지만 ‘악플’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네티즌들은 “최고의 사과문, 최고의 대처”, “이게 진짜 사과다”,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다”, “협찬 광고 다 받고 당당하게 표시하면 된다” 등 응원의 댓글을 달고 있다. 광마니 채널의 구독자 수는 현재 15만 9000명이다.
 
최근 한혜연, 강민경 등 연예인에 이어 문복주, 쯔양, 양팡 등 유명 유튜버들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면서 줄줄이 사과문을 올리거나 방송을 중단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경제적 대가를 지급받은 광고임을 명확하지 표시하지 않고 소비자를 기만하는 사례가 증가하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는 9월 1일부터 광고임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하는 지침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