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초섬 고정하려다’ 경찰선 등 3척 전복…5명 실종·1명 사망·2명 구조

중앙일보 2020.08.06 13:00

8명 중 1명만 헤엄쳐서 간신히 탈출

강원도 춘천 의암댐에서 6일 인공 수초섬을 고정하는 작업을 하던 경찰정 등 배 3척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1명 구조, 1명은 숨진 채 발견
수초섬 떠내려가는 것 막으려다 사고

 강원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11시30분쯤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당시 사고 현장엔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기 위해 행정선(환경감시선)과 민간 업체가 출동했다. 하지만 1차 고박 작업에 실패하자 경찰정이 추가 투입됐고, 협력 작업을 했지만 결국 고박을 하지 못했다. 
 
 이후 철수하는 과정에서 의암댐에서 500m 상부 지점에 설치된 와이어에 걸려 선박 3대가 동시에 전복됐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 높이 14m의 의암댐 6번 수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당시 경찰정에는 2명이 타고 있었고, 행정선에는 시청 기간제 근로자 5명, 고무보트에는 민간 업체 직원 1명 등 모두 8명이 타고 있었다. 이 중 7명은 실종되고 행정선에 타고 있던 근로자 1명은 가까스로 탈출했다.
 
6일 오전 11시30분쯤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경찰정 등 배 3척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박진호 기자

6일 오전 11시30분쯤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경찰정 등 배 3척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박진호 기자

의암댐 6번 수문으로 휩쓸려 나가

 또 실종자 7명 가운데 A씨(68)는 사고지점으로부터 13㎞가량 떨어진 춘성대교 인근에서 구조됐고, B씨(68)는 사고 현장에서 20㎞가량 하류지점인 남이섬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사고를 목격한 주민은 “사람들이 먼저 수문 쪽으로 휩쓸리고 뒤이어 배들이 수문과 충돌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소리를 질러 봤더니 사람들과 배가 떠내려가고 있었다”며 “손 쓸 방법이 없어 너무 안타까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고 직후 춘천시가 낸 ‘의암댐 수초선 사고 대책 추진 경과’에 따르면 인공 수초섬이 급류에 떠내려간다는 담당자의 보고가 전달된 것은 이날 오전 10시45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인공 수초섬이 급류에 떠내려간다는 담당자의 보고를 받은 담당 계장은 ‘출동하지 말고 떠내려 보내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춘천시청 소속 행정선은 수초섬으로 출동했고 옛 중도 배터 선착장 인근에 정박해 있던 수초섬은 급류에 휩쓸려 오전 10시 58분 송암동까지 떠내려갔다. 이후 수초섬을 고무보트와 함께 수초섬을 밀어 올리고 있다는 유선 보고가 접수됐다.
 

의암댐 수상통제선에 걸려 전복 

6일 오전 11시30분쯤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경찰정 등 배 3척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박진호 기자

6일 오전 11시30분쯤 강원도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경찰정 등 배 3척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됐다. 박진호 기자

 하지만 고박 작업에 실패하자 춘천시청 환경과에서 경찰 등에 신고해 공동대응 차원에서 경찰정까지 출동했다. 이어 25분 뒤인 오전 11시 23분 “의암호 스카이워크에서 작업하겠다”는 보고가 온 지 2분 뒤 “급류가 강해 안 되겠다”는 보고에 따라 철수 명령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오전 11시30분 철수 과정에서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 설치된 수상통제선(와이어)에 걸려 배 3척이 잇따라 전복됐다. 전복 후엔 경찰정이 가장 먼저 댐 수문으로 휩쓸렸고, 행정선 등이 순차적으로 휩쓸렸다. 수초섬은 호수에 물풀을 놓아 키워서 인공적으로 만든 섬으로 수질 개선과 생태복원 기법의 하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 인근에 긴급구조통제단을 설치하고 실종된 나머지 5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였다. 사고가 발생한 춘천 의암댐부터 북한강을 따라 가평 청평댐까지 약 50㎞ 구간에서 소방과 경찰 등 인력 835명과 헬기 7대, 구조 보트 등 장비 69대 등이 투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7일 오전 일출 이후 수색 작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춘천=박진호·박현주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