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6' 임영웅 "7년 전, 백지영 편 25번 방청객이었다" 깜짝 고백

일간스포츠 2020.08.06 10:20
사진=JTBC

사진=JTBC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과 '찬또배기' 이찬원이 '히든싱어6'에 출격, '트로트 레전드'이자 첫 회 원조가수인 김연자를 응원하며 새로운 시즌의 시작을 빛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 1회에는 '미스터트롯'이 낳은 스타 임영웅, 이찬원이 연예인 패널로 나선다. 이들은 쿵짝을 맞춰 김연자의 히트곡 '천하장사'를 개사하기도 하고 '10분 내로'의 소절을 나눠 부르는 등 센스 넘치는 축하송을 선보여 모두를 감탄시켰다.
 
또 임영웅은 "제가 사실 '히든싱어'에 나온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저는 오늘 처음 뵙는데?"라고 말했지만, 곧 '증거 영상'이 공개됐다. 임영웅은 가수로 데뷔하기 전인 7년 전 '히든싱어' 시즌1 백지영 편에서 25번 번호표를 단 방청객으로 등장했던 것. MC 전현무가 선보인 충격의 '내 귀에 캔디' 무대에 '물개박수'를 보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히든싱어'와 임영웅의 남다른 인연에 MC 전현무는 "일반인 방청객에서 연예인 패널이 되셨고, 언젠가는 원조가수도 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흐뭇해했다.
 
한편, 임영웅과 이찬원은 '진짜 김연자 찾기'에서 의견이 갈리면서 서로 자신의 말이 맞다고 옥신각신, 귀여운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였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특유의 '찬또위키'다운 능력으로 김연자의 일본 활동부터 '아모르파티' 역주행 과정까지 줄줄 읊어내며 매 순간 수려한 말솜씨를 자랑했다. 또 "트로트 가수가 '히든싱어'에 나왔을 때는 매 라운드에서 단 한 번도 제가 틀린 적이 없다. 그리고 저랑 영웅 형님은 김연자 선생님의 '아모르파티'를 최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들었던 사람들"이라며 당당한 자신감을 보였다.
 
임영웅과 이찬원의 활약으로 첫 회를 장식할 JTBC '히든싱어6' 1회는 내일(7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