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권위, ‘박원순 의혹’ 본격 조사 착수…“조사 종료 시점은 미정”

중앙일보 2020.08.05 10:53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8개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에 위한 성폭력 사건의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거리 행진을 벌인 뒤 서울 저동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8개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지난달 2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위력에 위한 성폭력 사건의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촉구 거리 행진을 벌인 뒤 서울 저동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의혹 등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한 국가인권위원회가 5일 직권조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직권조사단 단장은 강문민서 인권위 차별시정국장이 맡았다. 조사단은 단장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구성됐고, 최혜령 차별시정국 성차별시정팀장이 조사 실무를 총괄한다.
 
인권위는 조사단 구성을 마친 이날 부로 박 전 시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활동기간은 ‘조사 마무리까지’로 직권조사 종료 시점은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 인권위 관계자는 “직권조사 대상 중 시간 싸움이 필요한 사안도 있고 전반적으로 살펴봐야 하는 사안도 있다”며 “직권 조사 기간은 별도로 정해두지 않았지만 최대한 조속히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달 30일 상임위원회를 열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개시할 것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조사 대상은 ▶박 전 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방조 여부 및 그것이 가능했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 등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