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20%대 하락, 이재명 바짝 쫓았다…대선주자 선호도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08.04 09:56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이 의원의 선호도는 지난달보다 큰 폭으로 하락하며 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10월(23.7%)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남녀 256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7~31일 조사(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한 결과 이낙연 민주당 의원의 선호도는 25.6%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30.8%)보다 5.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 의원은 이 조사에서 14개월 연속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으나, 지난 4월 역대 최고치(40.2%)를 찍은 뒤로 3개월째 하락세를 이어왔다. 
 
반면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호도는 19.6%로 나타나며 2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대비 4.0%포인트 오른 수치로, 이 의원과의 격차를 6.0%포인트까지 줄이며 바짝 뒤쫓았다.
 
이 지사의 선호도는 지난 4월 14.4%에서 5월 14.2%로 소폭 떨어진 뒤 6월 15.6%로 반등했으며,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7월에는 20%대에 거의 근접하며 최고치를 두 달째 경신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선호도는 지난달보다 3.7%포인트 상승한 13.8%를 기록, 3위 자리를 다졌다.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야권 후보 가운데 선두에 올랐다.  
 
이 밖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5.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9%,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4.3%로 뒤를 이었다. 이어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4.0%), 유승민 전 통합당 의원(2.5%), 원희룡 제주지사(2.3%), 추미애 법무부 장관(2.1%)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