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은혜 "감염병 없어도 원격수업 병행…미래교육 이달 발표"

중앙일보 2020.08.03 15:22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올해 1학기 학교 현장에 도입된 온·오프라인 병행수업 방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난 뒤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일 “감염병 상황이 아니더라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을 병행하는 블렌디드 러닝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포스트 코로나 미래교육 방향'을 8월 말까지 발표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초·중등 교육과 고등교육 분야까지 현장의 의견을 종합해 포스트 코로나 미래교육 방향을 8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갑자기 닥친 교육 환경의 변화를 기회 삼아 학교 시설부터 교육과정, 수업 방식, 교사 양성 등의 종합적인 대책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2022년 개편 예정인 교육과정에도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를 담을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를 지내면서 원래 준비했던 2022년 교육과정 개편 방향보다 훨씬 더 현장성을 담아야할 필요가 생겼다”며 “규제와 제도 개선, 교육과정 운영의 자율성 방안을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장 2학기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지금 수준이라면 온라인 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해야 한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앞으로는 감염병 상황이 아니더라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을 병행하는 블렌디드 러닝을 계획하고 있다”며 “블렌디드 러닝이 훨씬 더 풍부한 내용을 제공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온라인 수업과 등교 수업이 각각 가지고 있는 장점을 융합한 수업 방식을 계속 도입하겠다는 의미다.
 
이어 유 부총리는 “블렌디드 러닝을 계속한다고 해서 등교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사전에 온라인 콘텐트를 미리 보고 토론하는 식으로 병행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1학기 원격수업을 하면서 학생간, 지역간 교육 격차가 심해졌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원인과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교육감들과 간담회에서도 중요한 이슈가 격차 해소”라며 “격차라는 것이 일회적인 정책으로는 해소되기 어렵지만 1학기 진단을 통해 해법을 찾고 중장기적으로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미래교육을 위해 교원 양성 체계가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유 부총리는 “미래교육 내용을 지금과 같은 체계에서는 교원들이 충분히 배울 수 없다”며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교원 양성 체계도 개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사 수급에 대해서도 “학급 당 30명씩 되는 교실에서는 방역이 어렵다”며 “교사 충원에 대한 새로운 기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