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반기 채용 전망, 대기업 ‘회복’ vs 중견ㆍ중소 ‘침체’

중앙일보 2020.08.03 10:01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이 아직도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상반기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중견·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하반기에도 상반기에 이은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3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315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뒤 내놓은 결과다.  
조사 결과 ‘하반기 채용시장은 상반기에 비해 나아질 것 같은가’라는 설문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43.8%가 ‘침체될 것’이라고 답했다.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36.8%, ‘회복될 것’이란 응답자는 19.4%였다.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선 기업 규모별로 응답이 갈렸다. 대기업 인사담당자(41명)의 경우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응답이 41.5%로 가장 많았던 반면, 중견기업(22.1%)과 중소기업(14.1%) 인사담당자들은 회복 가능성을 낮게 봤다.  
 
하반기 채용경기를 결정하는 가장 큰 변수(복수응답)로는 역시 ‘코로나19의 종식 여부’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하반기 채용경기가 나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인사담당자(61명) 중 59%가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높기 때문에’를 낙관의 근거로 꼽았다.  
 
반면, 하반기 채용경기가 상반기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보는 가장 큰 이유(응답자의 75.4%) 역시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가 낮기 때문’로 꼽혔다. 이어 ‘국내 경기 회복 기대가 낮아서(53.6%)’ ‘기업 경영 여건이 좋지 않아서(50%)’ 등이 하반기 채용경기를 나쁘게 보는 이유로 꼽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