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이스X 캡슐 해상 귀환 성공…민간 우주선 타고 우주 왕복 여행 성공

중앙일보 2020.08.03 05:39
미국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캡슐이 2일(현지시간) 멕시코만 해상에 착수(着水)하고 있다. 영상 NASA TV

미국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캡슐이 2일(현지시간) 멕시코만 해상에 착수(着水)하고 있다. 영상 NASA TV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에 탑승했던 우주비행사 2명이 45년 만에 처음으로 해상을 통한 지구 귀환에 성공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스페이스X의 우주선을 통해서다.
 
2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와 봅 벤켄이 탑승한 크루 드래건 캡슐이 이날 오후 2시41분(한국시간 3일 오전 3시41분) 플로리다주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무사히 내려앉았다. 미 우주비행사가 육지가 아닌 바다를 통해 귀환하는 ‘스플래시 다운’ 방식은 1975년 이후 45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날 귀환은 별다른 결함 없이 제 시간에 이뤄졌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귀환 예정 시간은 오후 2시48분(미 동부시간 기준)이었다.
 
이들은 화씨 3500도(섭씨 1900도)에 이르는 고열을 견뎌내고 대기권 재진입 과정을 거쳤다. 해상 귀환을 앞두고는 4개의 대형 낙하산을 펴고 바다에 내려앉았다.
 
스페이스X 크루 드래곤 캡슐 2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무사히 내려앉았다. AFP=연합뉴스

스페이스X 크루 드래곤 캡슐 2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무사히 내려앉았다. AFP=연합뉴스

캡슐이 착수(着水)하자 관제사들은 “스페이스X와 미 항공우주국(NASA)팀을 대표해 환영한다”며 “스페이스X를 비행해 준 것에 감사하다”고 축하 무전을 보냈다. 이에 헐리는 “우리에겐 영광”이라고 답했다.
 
이로써 두 달여 간의 임무를 완수했다. 헐리와 벤켄은 지난 5월 30일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에 탑승해 우주로 날아갔으며, 62일 동안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며 우주유영, 과학실험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봅 벤켄(왼쪽)과 더그 헐리. EPA=연합뉴스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봅 벤켄(왼쪽)과 더그 헐리. EPA=연합뉴스

 
이들은 민간 우주탐사 시대의 문을 연 우주비행사들이며 이들의 귀환은 2011년 미 우주왕복선 퇴역 이후 9년 만에 미국 우주비행사가 민간 우주선을 이용해 우주 왕복을 완수했다는 의미도 지닌다.
 
스페이스X는 멕시코만 해상에 의사와 간호사를 포함, 40여명이 탑승한 선박을 띄워 캡슐을 회수했다. 우주비행사들은 건강검진을 받은 뒤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나사의 존슨 우주센터로 이동하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주비행사 귀환 직후 트위터에 나사 우주비행사들이 2개월간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후 지구로 돌아온 사실을 알리며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썼다. 또 “우주비행사들이 45년 만에 첫 스플래시다운을 완료했다. 매우 흥미진진하다”며 우주선 캡슐이 해상에 내려앉는 동영상도 함께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트위터 캡처

한편 스페이스X는 9월 말쯤 다음 우주비행사들을 우주로 보낼 계획이며, 이들의 임무는 우주정거장에서 6개월을 보내는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