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매 발병 5년 늦춘다…조기 진단·치료에 2000억 투자

중앙일보 2020.08.02 17:58
정부가 치매 발병을 5년 늦추기 위해 앞으로 9년간 약 2000억원을 쏟아 붓는 '치매 극복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 출범…"환자 증가속도 50%↓" 목표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인 연구개발(R&D)를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묵인희 서울대 교수)’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광진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진행하는 '비대면 인지 프로그램' 참여자가 인지능력 향승을 위해 버섯을 키우고 있다. 사진 광진구 제공

광진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진행하는 '비대면 인지 프로그램' 참여자가 인지능력 향승을 위해 버섯을 키우고 있다. 사진 광진구 제공

 
이 사업은 2018년 국가치매연구개발 중장기 추진전략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올해부터 2028년까지 9년간 총 사업비 1987억원을 투입한다. 국비만 1694억원 들어가는 대형 프로젝트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 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451억원)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508억원)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609억원) 등 3개 분야에 걸쳐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기초연구는 과기부가 담당하며 복지부는 임상을 지원한다. 
 
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치매는 증상이 일정 수준 진행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조기 진단·치료기술 확보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세부 분야별 연구과제는 8~9월 중 국내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선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치매 발병을 5년 늦추고 연간 치매 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킨다는 목표를 세웠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인 연구개발(R&D)를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묵인희 서울대 교수)’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사진은 치매 예방법 이미지. 중앙포토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인 연구개발(R&D)를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묵인희 서울대 교수)’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사진은 치매 예방법 이미지. 중앙포토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기초연구가 실용화로 연계되는 가교 역할을 사업단이 맡을 것”이라며 “치매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함으로써 치매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사회 건설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