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희숙 1주택' 꼬집은 2주택자 박범계 "아내가 상속…처분중"

중앙일보 2020.08.02 11:56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이상한 억양’이라고 말해 특정지역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인 데 대해 “특정지역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부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이라며 “메시지와 관련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고 밝혔다.
 
전날 박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연설에서 ‘임대차 3법’에 반대하며 “나는 임차인”이라고 호소했던 윤 의원을 겨냥해 “마치 평생 임차인으로 산 듯 이미지를 가공하는 것은 좀”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현재 윤 의원이 임차인이면서도 서울 성북구에 집을 보유하고 있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일단 (윤 의원이) 의사당에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을 쓰지 않았다”고 언급해 논란을 빚었다.

 
박 의원은 ‘메신저가 아니라 메시지를 지적하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도 “윤 의원의 메시지를 보면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이야기였다”며 “금리 낮다고 차라리 전세 빼주고 말지? 보증금을 빼서 돌려주는 거액의 현금 보유자 외에는 불가능하다. 갭투자로 집 사고 전세 낀 사람은 더욱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감정적으로 큰돈 안 된다고 전세를 빼서 아들·딸 살게 하는 거 실제 쉬운 일 아니다”며 “세상에는 착한 임대인도 많다”고 했다.

 
윤 의원이 거론한 ‘임대인 인센티브’에 대해서도 “세상에, 없는 사람 주거안정 차원에서 법 만들어 통과시키는 나라가 그래도 있는 사람 보상해주라고요?”라며 “올리고 싶은 만큼 못 올리는 차액을 국고로 보상해주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는가. 자본주의가 아무리 발전해도 이런 제도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결국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라며 “윤 의원은 연설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대인이자 임차인이라고 표현을 바꿨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신의 다주택자 논란에 대해선 “저는 2주택자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면서도 “지금 처분 절차가 진행되고 있고.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대전에 아파트 1채, 경남 밀양 건물, 대구 주택·상가 등 부동산 3채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