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우에 끊어진 도로, 현장 가던 충주 소방대원 급류 휩쓸렸다

중앙일보 2020.08.02 10:47
 
충북 북부지역과 강원도 남부지역에 시간당 50㎜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리면서 충북선과 태백선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현장에 출동하던 소방대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하는 등 인명 피해도 나오고 있다.

2일 시간당 50㎜ 폭우…하천·저수지 범람 우려
충북 충주·음성지역 피해 잇따라…주민들 대피
고속도로·국도에 토사 유입, 일부 구간 통제 중

 
2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내린 집중호우로 충북선 제천~대전 전 구간과 태백선 제천~동해 전 구간의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중앙선 봉양~제천 구간에서는 토사가 유입되면서 1개 선로로 상·하행선을 지나면서 모든 열차가 지연 운행 중이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연합뉴스

 
한국철도는 토사가 유입된 구간에 긴급 복구반을 투입,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철도는 복구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 열차 이용객에게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당부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중부지방에 내린 많은 비로 열차운행 중단과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며 “열차 이용고객은 앱이나 고객센터를 통해 운행상황을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충주와 제천·음성 등 충북 북부지역에서는 폭우로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지역별 강우량은 충주 엄정면 224㎜, 제천 백운면 202㎜, 단양 영춘면 176㎜ 등이다. 청주와 괴산·제천·충주·단양·음성 지역에는 호우경보, 증평·진천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령 중이다.
2일 새벽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충북 충주시 엄정면 가춘리 주민들이 마을회관으로 대피하고 있다. [사진 충북소방본부]

2일 새벽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충북 충주시 엄정면 가춘리 주민들이 마을회관으로 대피하고 있다. [사진 충북소방본부]

 
음성군은 감곡면 주천저수지의 수위가 만수위에 도달하자 오전 8시를 기해 인근 원당리와 주천리 350여 가구, 700여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삼성면 양덕리 성산천도 범람 위기에 놓여 양덕3리와 용성리 300여 가구, 530여 명의 주민이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음성군 관계자는 “위험지역 주민들은 모두 대피한 상황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하천 범람과 둑 유실 등의 우려가 커 현장을 통제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 음정면에서는 폭우로 배수로가 역류하면서 원곡천 주변 주택 일부가 침수됐다. 빗물이 차오르자 오전 5시20분쯤 80가구, 120여 명의 주민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충주 앙성면 앙성천 수위도 상승해 주민들이 한때 대피를 준비했지만, 다행히 수위가 낮아져 실제 대피는 이뤄지지 않았다.
 
국도와 고속도로에서 낙석·유실 피해도 잇따랐다. 이날 오전 4시쯤 충주시 소태면 구룡리 국도 19호선에서 150㎡의 낙석이 도로로 유입돼 강원도 원주 방향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앞서 오전 3시10분께 충주시 앙성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 중원터널 부근에서도 3㎡가량의 토사가 유출돼 도로공사가 중장비를 투입, 긴급 복구작업을 벌였다.
 
충주에서는 가스폭발로 인한 주택붕괴 현장에 출동하던 소방대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41분쯤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의 한 하천에서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직원 송모(29)씨가 급류에 휩쓸렸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송씨 등 소방대원 5명은 이날 오전 6시1분 가스폭발로 인한 주택붕괴로 매몰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중이었다. 송씨는 현장까지 도보로 이동 중 도로가 유실되면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현재 23명과 장비 10대를 동원에 실종자를 찾고 있다.
2일 새벽 시간당 최고 58.5㎜의 폭우가 내린 충북 충주 엄정면의 한 도로가 침수돼 하천처럼 변했다. 연합뉴스

2일 새벽 시간당 최고 58.5㎜의 폭우가 내린 충북 충주 엄정면의 한 도로가 침수돼 하천처럼 변했다. 연합뉴스

 
강원도 횡성에서는 집중 호우로 토사가 주택을 덮치면서 잠자던 일가족 중 2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지난 1일부터 2일 오전 6시까지 강원지역에 내린 강우량은 영월 161㎜, 원주 133㎜, 정선 128㎜, 원주 106㎜ 등이다.
 
충주·음성=신진호·박진호·최은경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