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부산·서울시장 잘못으로 큰 걱정 드렸다, 거듭 사과"

중앙일보 2020.08.01 16:4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이 후보는 1일 오전 경남 창원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순회합동연설회에서 “부산ㆍ서울의 민주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시민은 물론 국민 여러분께 크나큰 걱정을 드렸다. 그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면서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더 받을 수 있게 함께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다만 재보궐 선거에 대해서는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낼지 여부는 다른 급한 일을 처리하며 당 안팎의 지혜를 모아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는 “어느 경우에도 집권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길을 선택하겠다”며 “선거는 중요하다. 그러나 모든 일에는 순서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