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서객 구하려다 순직한 20대 소방관, 1계급 특진 추서

중앙일보 2020.08.01 14:10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과 정문호 소방청장이 1일 오전 물에 빠진 피서객 구조활동 중 순직한 김국환 소방교의 빈소가 마련된 순천 정원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 전남소방본부=뉴스1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과 정문호 소방청장이 1일 오전 물에 빠진 피서객 구조활동 중 순직한 김국환 소방교의 빈소가 마련된 순천 정원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 전남소방본부=뉴스1

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다 순직한 순천소방서 산악 119구조대 김모(28) 소방교에게 1계급 특진이 추서된다.
 
1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피아골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하다 순직한 김 소방교의 헌신적인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김 소방교의 빈소가 마련된 순천 정원장례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였다.
 
장례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 전남도청장(葬)으로 치러진다.
 
김 소방교는 2017년 소방관이 된 뒤 올해 1월부터 산악 119구조대에서 활동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