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마이크로소프트, 틱톡 인수 검토"

중앙일보 2020.08.01 11:16
미·중 패권 전쟁의 전선이 통신장비업체에서 플랫폼업체로 확대됐다. 이번엔 중국이 개발한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이다. 
 

트럼프 "틱톡, 사용금지할 수도"
WSJ "MS, 틱톡 인수 협상 중"

미국은 보안 문제를 이유로 틱톡 사용금지를 언급하더니 틱톡 소유권을 미국 기업에 넘기라고 압박하는 분위기다. 유력한 인수 후보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거론된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미중 패권전쟁 중심에 섰다. 미국은 보안문제를 이유로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미중 패권전쟁 중심에 섰다. 미국은 보안문제를 이유로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JS)은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틱톡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MS는 틱톡 인수 가격으로 수십억 달러를 제시했다. WSJ는 MS가 틱톡을 매각하면 바이트댄스와 틱톡 모두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도에 대해 MS는 아직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인수 협상 소식은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지 몇 시간 만에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틱톡을 금지할 수도 있다. 다른 조치도 고려 중이다. 틱톡과 관련해 여러 대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블룸버그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의 소유권을 미국에 팔도록 하는 행정 명령도 준비하고 있다고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의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에 틱톡 소유권을 미국 기업에 넘기라고 압박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마이크소프트사가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의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에 틱톡 소유권을 미국 기업에 넘기라고 압박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마이크소프트사가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이 규제 이유로 든 건 안보 문제다.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와 연계해 틱톡 사용자를 중국에 넘길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 중국이 틱톡을 이용해 미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미 상원의원과 기업들도 압박에가세했다. 상원은 미 법무부에 틱톡 등 중국 앱에 대한 법적 조사를 촉구했고, 미 대형은행 웰스파고는 '보안상 우려'를 들어 직원들에게 틱톡을 지우라고 요구했다.  
 
틱톡은 중국 베이징에 있는 바이트댄스와 별개로 운영된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