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자릿수 줄던 수출, 7월엔 '-7%' 한자릿수 감소

중앙일보 2020.08.01 09:55
지난 6월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두 자릿수 이상 감소세를 보이던 수출이 지난달에는 지난해 동기 대비 -7%를 기록해 한 자릿수 감소한 428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수출은 지난 3월(-1.6%) 마이너스로 돌아선 뒤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세였다. 4월에는 -25.5%, 5월은 -23.6%, 6월은 -10.0%였다. 넉 달 만에한 자릿수로 감소세가 둔화한 셈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도 7.0% 감소를 나타냈다.
 
수출 규모는 4개월 만에 400억 달러대로 회복했다. 하루 평균 수출액은 4개월 만에 17억 달러를 넘었다.
 
산업부는 "주요 품목의 수출 감소가 여전했다"면서도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6개 품목이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수출 감소율이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품목별로 보면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가 7월 수출 감소세 둔화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2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으로의 수출도 5월 -29.3%, 6월 -8.3%를 기록했으나 7월에는 7.7% 증가로 마이너스를 벗어났다. 유럽연합(EU) 수출은 6월 -17.0%에서 7월 -11.1%로 감소세가 둔화했다.
 
7월 수입은 11.9% 감소한 385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42억7000만 달러로 4월 적자(16억1000만 달러 적자)에서 5월 흑자(3억 900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3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