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서객 구하려다 안전줄 끊겼다···돌아오지 못한 20대 소방관

중앙일보 2020.07.31 21:38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계곡에서 순천소방서 소속 김모(28) 소방관이 피서객 A씨를 구조하려다 급류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31일 오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계곡에서 순천소방서 소속 김모(28) 소방관이 피서객 A씨를 구조하려다 급류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지리산 피아골에서 피서객을 구하던 20대 소방관이 급류에 휩쓸려 순직한 가운데 물에 빠졌던 30대 피서객도 숨진 채 발견됐다. 
 

30대 피서객도 숨진 채 발견

31일 소방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9분쯤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피서객 A씨(31)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산악구조대는 신고 직후 현장에 출동해 구조 작업에 나섰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8분쯤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 소속 김모(28) 소방교가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계곡물에 휩쓸렸다.
 
소방당국은 특수구조대와 헬기 등을 투입해 김 소방교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김 소방교는 구조작업 중에 안전줄이 끊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실종된 A씨도 4시간가량 수색 끝에 오후 6시 44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부산에서 일행 5명과 피아골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