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의사당부터 세종으로" 박병석·이낙연 같은날 한목소리

중앙일보 2020.07.31 17:10
국회의사당 본관 전경. [중앙포토]

국회의사당 본관 전경. [중앙포토]

박병석 국회의장과 당권에 도전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잇달아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해 언급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31일 "세종 의사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하나의 큰 방향이 됐다"고 말했다. 국회사무처·도서관·예산정책처·입법조사처 등의 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국회가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국가가 균형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건립을 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세종시를 찾아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구상을 소개했다. 그는 "청와대와 국회를 전부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이 행정수도의 완성이지만, 현실적인 여건을 고려해 우선 여야 합의가 가능한 국회 세종의사당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권역별로는 거점 도시를집중 육성해 지역 특성에 맞는 공공기관을 이전하고, 수도권은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세계적인 경제·금융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