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쇼크' 아모레퍼시픽 영업이익 67% 감소…이니스프리·에스쁘아 줄줄이 적자 전환

중앙일보 2020.07.31 15:53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중앙포토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중앙포토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2분기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여행·항공업이 직격탄을 맞으며 면세점 매출이 급감했고, 백화점과 로드숍을 찾는 소비자도 줄었기 때문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감소한 1조1808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365억원으로 67% 줄었다. 그룹 내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557억원, 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 60% 감소했다.  
 
국내, 해외 할 것 없이 모든 사업 부문의 실적이 나빠졌다. 국내 사업 부문 매출은 26% 줄어든 6567억원, 영업이익은 31% 감소한 506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의 경우 매출은 21% 줄어든 4054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결국 적자 전환했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 사업 매출이 38% 감소해 가장 타격이 컸고, 북미와 아시아 매출은 각각 36%, 20% 감소했다. 지속된 코로나19 여파로 대다수 해외 매장들이 5~6월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이니스프리·에뛰드·에스쁘아·에스트라·아모스프로페셔널 등 각 브랜드의 매출은 11~40% 감소했다. 이 중에서 주력 로드숍 브랜드로 꼽히는 이니스프리와 에스쁘아는 적자 전환했고, 나머지 브랜드는 영업이익이 줄거나 적자 폭이 확대됐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개발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