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40.8% 민주당 31.4%…43주만에 서울이 등 돌렸다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07.31 15:09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뉴스1

서울 지역의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이 43주만에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29일 실시해 31일 결과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다.
 
이에 따르면 통합당은 서울 지역에서 정당지지도 40.8%를 기록했다. 민주당(31.4%)에 비해 9.4%포인트 높은 수치다.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가 정점에 달했던 지난해 10월 2주차 조사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기록해 오차 범위 안에서 민주당(32.5%)를 앞선 이후 43주만이다. 민주당 40.0%, 통합당 35.7%를 기록한 10월 3주차부터는 ‘민주당 우위’가 이어졌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민주당의 행정수도 이전 공론화 과정에서 나온 이해찬 대표의 “서울은 천박한 도시” 발언 등이 정당지지도 역전에 영향을 미친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1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