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터트롯' 콘서트 8월 7일 열린다…함성ㆍ합창ㆍ음식물반입 등 금지

중앙일보 2020.07.31 14:50
'미스터 트롯' 콘서트 서울 공연 포스터. 공연 날짜가 바뀌어 8월 7일부터 열린다. [사진 쇼플레이]

'미스터 트롯' 콘서트 서울 공연 포스터. 공연 날짜가 바뀌어 8월 7일부터 열린다. [사진 쇼플레이]

 
코로나19 여파로 네 차례 연기됐던 ‘미스터 트롯’ 콘서트가 다음달 7일 열린다.  
 
제작사 쇼플레이는 31일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행정명령’과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준수해 8월 7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공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송파구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플로어석은 한 자리 띄어 앉기, 1층과 2층 석은 두 자리 띄어 앉기를 적용,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일 예정이다. 또 각 회차의 관객이 겹치는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2시와 7시였던 공연 시간을 오후 1시와 7시 30분으로 변경한다.
 
서울 공연 일정은 변경됐지만, 공연 횟수는 당초 계획대로 15회를 유지한다. 8월 7일 금요일부터 23일 일요일까지 매주 금ㆍ토ㆍ일요일 5회씩 3주에 걸쳐 총 15회차 공연이 진행될 계획이다.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 '미스터 트롯' 콘서트 제작사는 이 지침을 준수해 8월 7일부터 공연을 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쇼플레이]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 '미스터 트롯' 콘서트 제작사는 이 지침을 준수해 8월 7일부터 공연을 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쇼플레이]

 
제작사는 “일부 좌석 배치변경과 공연 시간, 공연 기간 변경 및 관람객 인원 축소 등으로 기존 예매는 부득이하게 일괄 취소되며 기예매자들에게는 다시 한번 선 예매 기회가 부여된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티켓 예매처인 인터파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파구청이 30일 발령한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행정명령’에 따르면 ①수용인원의 40% 이하로 시설사용(기존 국립중앙극장, 예술의 전당 등은 50%) ②좌석폭 0.5m 이하일 경우 2칸 이상 띄어 앉기(기존 공연장 지그재그로 1칸 띄어 앉기) ③역학조사시 활용 가능하도록 좌석표와 신분증 확인과 전자출입명부 병행 ④관람객의 마스크 착용 확인 위한 관람석 모니터링 ⑤스탠딩 공연 금지 ⑥음식물 반입ㆍ섭취 금지(물 제외) ⑦관중의 함성ㆍ구호ㆍ합창 금지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할 경우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과 핸드볼경기장에서 공연을 열 수 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