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고검, 감찰 진정 하룻만에 한동훈 검사 소환조사

중앙일보 2020.07.31 14:21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부장검사. [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부장검사. [연합뉴스]

서울고검이 감찰 진정 하루만인 30일 한동훈 검사장을 소환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서울고검은 "한동훈 검사장이 29일 서울고검에 접수한 '고소장 및 감찰 요청서' 사안과 관련해 사실 확인의 일환으로 30일 소환 조사했다"고 전했다.  
 
한 검사장 조사를 시작으로 당시 현장에 있던 관계자와 정진웅 부장검사에 대한 감찰 조사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빠르면 정 부장검사에 대한 조사가 이번 주말 이뤄질 수도 있다고 알려졌다.  
 
한동훈 검사장과 정진웅 부장검사는 몸싸움 논란에 대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29일 오후 전문공보관을 통해 "피압수자의 물리적 방해 행위 등으로 인해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알렸다. 수사팀은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을 시사하기도 했다. 정 부장검사는 같은 날 오후 개인 명의의 입장문을 발표해 독직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