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대본, "생활방역 일자리 9만3000개 운영한다"

중앙일보 2020.07.31 11:46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3차 추경에 편성된 사업을 통해 9만3000개의 방역 관련 일자리를 운영할 계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1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3차 추경에 편성된 생활방역 일자리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생활방역 관리가 이어지도록 지원하겠다”며 “방역인력을 활용한 일자리는 9만3000개로 이들은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등 각 부처와 지자체 실정에 맞는 생활방역업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먼저, 지자체는 8만2000명의 인력을 활용해 학교나 사회복지시설, 도서관, 다중이용시설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발열 체크, 소독, 방역수칙 지도 등의 업무를 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예를 들어 대구시의 경우 노인·장애인복지시설, 아동 양육시설 등 복지시설 이용자 발열 체크, 시설소독 등을 통해 어르신, 아동, 장애인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각 부처의 의료기관 방역 지원, 공연장 방역수칙 준수 등을 위해서는 1만1000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들 일자리 인력으로 방역 사각지대를 줄여 생활밀착형 방역이 정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하면서 누적된 방역 인력의 피로도를 완화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을 통해 들어오는 외국인 선원들의 코로나19 관련 임시 격리생활시설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의 한 호텔이 지정된 것에 반발하는 송도해수욕장 상인과 주민들이 15일 오전 호텔 주위를 막고 출입을 막고 지정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방역당국은 격리 치료시설 설치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지자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27개 지자체에서 임시생활시설, 생활치료센터 등 52개 시설을 운영해왔다. 인천, 충북, 경기 등 지자체가 이러한 시설 확보에 협조했다. 
 
윤 총괄반장은 “이들 지자체의 협력에 보상하고 향후 다른 지자체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보건복지부가 실시하는 각종 지역사회 평가와 주요 공모사업에 지자체의 협력실적을 연계해 가점을 부여하겠다”며 “다른 부처에서도 우수 지자체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이 가능한 분야를 발굴해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임시생활시설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역 주민들이나 상인들의 반대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임시생활시설의 설치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