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폼페이오 “홍콩인에 미국 정착 기회 제공 검토”

중앙일보 2020.07.31 11:37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해외 망명을 추진하는 홍콩인들에 대해 "미국 정착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美 정부 가능한 범위 내서 추진"
난민 쿼터제 등 현실적 한계 지적
중국, "내정간섭…보복할 것" 반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미 의회에서 미국이 홍콩 시민들에게 망명처를 제공하거나 비자 기회를 연장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앞서 영국이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보유한 홍콩인들에게 내년 1월부터 비자를 발급하기로 한 데 대해 “좋은 결정”이라고 평했다.  
 
영국은 내년부터 BNO 여권 소지 홍콩인에게 5년간 거주·노동이 가능한 비자를 부여하고, 5년이 지난 뒤엔 정착 지위를 부여한다. 그리고 1년이 지난 후엔 영국 시민권 신청을 허용한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이 문제가 난민 유입을 억제해 온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과 상충되는 점에 대해선 "정부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일을 추진하도록 독려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대통령 결정이 정한 난민 상한선 내에서 홍콩 시민들의 이민 신청을 받을 것"이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 집권 이후 난민 허용 쿼터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이야기란 지적도 나온다. 한 난민보호단체 관계자는 “트럼프 행정부가 박해를 피해 도망친 사람들에게 망명이나 난민 정착을 제공하는 미국의 능력을 무력화하고 파괴한 것은 불안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홍콩인들의 미국 체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데 대해 중국 외교부는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 홍콩 사안은 순수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어떤 국가와 조직도 이를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또 "중국은 이에 반대하고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소수의 국가가 시행 중인 중국에 대한 제재는 타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국제 관계 기본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