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월북자, 감시장비 7회 포착···해병 2사단장 보직해임"

중앙일보 2020.07.31 11:06
인천 강화군 강화읍의 한 배수로. 탈북민 김모씨가 월북 통로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 중 하나다. 중앙포토

인천 강화군 강화읍의 한 배수로. 탈북민 김모씨가 월북 통로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 중 하나다. 중앙포토

탈북민 김모씨가 북한으로 넘어가기까지 군 감시장비에 모두 7회에 걸쳐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현장부대를 검열한 결과, 김씨가 인천 강화도 내 배수로를 통해 한강에 입수한 후 북한에 도착하기까지 군의 근거리 및 중거리 감시카메라에 5회, 열상감시장비(TOD)에 2회 등 총 7차례 포착됐다고 31일 밝혔다. 
 
그러나 전방부대가 김씨의 탈출 초기 상황 포착에 실패함에 따라 이후 과정에서도 식별이 어려워지면서 군 감시장비는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합참 관계자는 “(나중에) 군 감시장비 전문가가 출발지점과 시간을 특정해 조류 예상 이동경로 등을 근거로 녹화영상 수차례 반복 확인해 다양한 부유물 속에서 영상을 식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합참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8일 오전 2시 18분쯤 택시를 타고 강화도 월미곳의 ‘연미정’ 인근에 하차했다. 이어 2시 34분쯤 연미정 인근 배수로로 이동했으며, 2시 46분쯤 한강으로 입수했다.
 
합참은 당시 배수로에 철근으로 된 이중 장애물이 있긴 했지만 낡고 일부 훼손돼 ‘보통 체구의 사람’이 통과 가능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한강에 입수한 이후 조류를 이용해 북한 지역으로 헤엄쳐 갔으며, 당일 오전 4시쯤 북한 지역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참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계실패’ 책임을 묻기 위해 해병대 사령관과 수도군단장을 엄중 경고하고, 해병 2사단장을 보직 해임하는 등 관련자를 징계위에 회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감시장비 운용 여건과 정신적 대비태세를 보장하고, 감시 인원의 전문적 숙련도 향상을 위해 전문 교육 등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한편 북한 보도로 김씨의 월북이 알려지기 전인 23일 이전의 TOD영상은 저장 용량 문제로 모두 삭제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다만 당시 월북 사건 발생 사실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군 당국은 판단했다. 
 
이에 따라 군은 이번 사건 조사를 위해 2019년 5월 초부터 이달 23일까지 삭제됐던 64개 파일을 복구했지만, 17일 오후 10시∼18일 오전 5시 사이에 촬영된 TOD 영상 복구에는 실패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