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연속 버디... 김시우, PGA 투어 베러쿠다 챔피언십 첫날 공동 18위

중앙일보 2020.07.31 10:59
김시우. [AFP=연합뉴스]

김시우. [AFP=연합뉴스]

 
 김시우(25)가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 첫날 공동 18위로 출발했다.
 
김시우는 3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트러키의 타호 마운틴 클럽에서 열린 배러쿠다 챔피언십 첫날 버디 5개, 보기 2개로 8점을 획득해 공동 선두 애덤 섕크(미국), 라이언 무어(미국·이상 14점)에 6점 뒤진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대회는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 등 타수에 매겨진 점수 합계로 순위를 가리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린다.
 
10번 홀(파4)에서 시작한 김시우는 첫 홀 보기로 어렵게 출발했지만 전반 9개 홀을 버디 2개, 보기 2개로 주고받으면서 후반 반등을 노렸다. 이어 2~4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기록하면서 6점을 얻고 단번에 순위를 끌어올렸다. 특급 선수들이 대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상황에서 배러쿠다 챔피언십에 나선 김시우는 시즌 첫 톱10을 노리기 위한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한국 선수 중에선 이경훈(29)이 버디 3개, 보기 2개로 4점을 얻어 공동 49위, 배상문(34)이 버디 4개,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로 3점을 획득해 공동 62위에 올랐다. 1년 만에 PGA 투어 대회에 나선 '베테랑' 위창수(48)도 4점을 얻어 공동 49위에 자리했다. 섕크와 무어가 나란히 버디만 7개를 기록해 공동 선두권을 형성한 가운데, 패트릭 로저스(미국) 등 3명이 11점으로 공동 3위에 올라 뒤쫓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