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괴물과 싸우다 괴물 닮아간 민주당···제2 유신 독재"

중앙일보 2020.07.31 10:06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여당이 법안을 강행처리한 데 대해 “웃기는 건 괴물과 싸우다 괴물을 닮아간다고 자기들이 지금 오히려 사실 제2유신 독재 분위기”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다수결이 원하는 대로 간다’는 형식적인 면이 아니라 간접 민주주의가 의회주의인데 협의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이번에 아예 생략해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여전히 통합당을 적폐집단이라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하 의원은 “‘괴물을 욕하다가 괴물과 닮아간다’는 이야기는 ‘군부 독재 욕하다가 지금 그런 독재를 하고 있다’는 것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런 거죠”라고 동의했다.
 
하 의원은 또 “실제 과거 운동권 머릿속에는 ‘민중 민주주의’가 있는데, (현재 여당은) 그런 포퓰리즘 독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통합당의 대응에 대해 “의원총회에서 집회나 삭발, 단식과 같은 종류가 아니라 국민들과의 접촉면을 넓혀서 홍보를 더 많이 하자는 결론이 났다”며 “과거 경험이 있기 때문에 똑같은 짓을 반복하지 말자는 의견이 더 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인 인식이 있는 사람이 많다. 통합당이 미래를 여는 정당이 될 수 없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는 이상 통합당도 한계가 있다”며 “민주당이 잘못해서 반사효과를 누리는 것만으로 정권 재창출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안정당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당의 제1의 과제는 수권정당이 될 자격과 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국민의당뿐만 아니라 정의당과도) 당연히 (공조) 해야 한다. 정의당은 자기들이 필요할 때만 이용해 먹고 안 그러면 내팽개치고 이런 건데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 때 보면 많이 바뀌고 있지 않느냐”라며 구좌파와 신좌파가 대립을 하고 신좌파가 훨씬 도그마에 덜 빠져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더 적극적으로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똑같은 목소리를 계속 내게 되면 자연스럽게 연대를 하게 될 것”이라며 “정의당이 더 커지기 위해서는 보수당 의원이 얘기한다고 무조건 배척하거나 우리는 정의당이 얘기하면 무조건 배척하지 않았으면 한다. 정의당에 쓴 약으로 받아들여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