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운하와 파안대소한 김남국 "TV 소리 완전히 줄여놔 몰랐다"

중앙일보 2020.07.31 09:23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처럼회' 회원들이 30일 한 자리에 모여 웃고 있다. 최 대표 뒤에 위치한 TV에선 대전 홍수 뉴스특보가 나오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정·김승원·박주민 의원, 최 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황운하·김남국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처럼회' 회원들이 30일 한 자리에 모여 웃고 있다. 최 대표 뒤에 위치한 TV에선 대전 홍수 뉴스특보가 나오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정·김승원·박주민 의원, 최 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황운하·김남국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같은 당 황운하 의원의 ‘파안대소’ 논란을 언급하며 “악의적인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전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과 함께한 자리에서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소식이 보도되는 가운데 웃고 있는 모습의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이 자리에 함께 있던 김남국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러한 사진을 찍게 된 전후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김 의원은 우선 해당 모임에 대해 “권력기관 개혁과 관련한 공부모임”이라고 소개하며 “웃고 있는 모습이 사진으로 나와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다만 오해도 있었던 거 같다”며 “토론하는 자리다 보니 (TV에 나오는) 뉴스나 이런 것들의 소리를 완전히 줄여놓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TV를 보고 있었다면 비 피해 소식이나 정확히 알고 이해하고 있었을 텐데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사진을 찍자는 상황이었다”며 “사진을 찍는 보좌진이 ‘싸우러 온 사람처럼 왜 웃지도 않고 있느냐’고 해서 친하다는 모습으로 웃는 장면이 나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이 (피해가 난) 지역구를 챙기지도 않고 웃는 것만 사진으로 보내는 것 아니냐고 했는데 악의적인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해 “악마의 편집”이라고 반발했던 황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악의적인 보도의 빌미를 제공한 점은 사려 깊지 못했다”며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