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취임 3일만에···8억대 방역물자 북한행, 수령처 쉬쉬

중앙일보 2020.07.30 21:06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30일 민간단체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8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물품에 대한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 하지만 전례와 달리 북측 수령처는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소독약·방호복 등 8억원 상당 규모의 코로나19 방역물품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7일 취임한 이후 첫 대북 반출 승인 건이다. 정부의 이번 반출승인 대상에 열화상 카메라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통일부는 이날 승인한 물품들에 대해 북측 수령처가 어디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그동안 정부는 남북교류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북측 계약주체 등을 공개해왔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과 합의서 체결 여부, 재원 확보, 수송경로 등에서 요건이 갖춰졌다고 정부가 판단할 때 반출 승인을 낸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경제협력연구소는 북한 평안북도의 학교·항구·병원 등 공공시설에 공급하겠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열화상 카메라 등 제재 면제를 신청했다. 유엔 안보리 제재위는 지난 17일 해당 건에 대한 면제를 승인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